Forestry Cooperative In Korea - 여러분의 꿈과 미래 - 산림조합이 함께 이루어드립니다.
전체메뉴보기
전체보기 닫기
Home > 산림정보 > 숲과의만남 > 자원재활용프린트

자원재활용

자원재활용

종이컵, 폐지등의 재활용품 사진

폐지로 새종이를 만들게 되면 나무로 만드는 것보다 에너지 소비가 30~50% 줄어듭니다. 또한 종이 생산과 관련된 오염은 95% 가까이 줄일 수 있습니다. 종이 1톤을 생산하는데는 최대 600톤의 폐수가 발생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소비되는 종이의 양은 년간 671만톤 이상입니다. 국내에서 종이 생산 원료로 수입되는 폐지는 469만톤으로 폐지 이용율은 70%이며, 매년 219만톤 이상의 폐지를 외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따라서 신문이나 우유팩 등은 훌륭한 재생자원이므로 분리 · 배출하여 폐지수입도 줄이고 자원재활용에도 기여해야겠습니다.

환경오염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 살아있는 자연 등은 국민 '삶의 질'을 좌우하는 근원적인 바탕입니다. 풀 한 포기 나무 한 그루라도 보호하고 , 물 한 방울, 물건 하나라도 아껴쓰는 각자의 작은 실천이 우리 환경을 맑고 푸르게 만드는 밑거름입니다.

물고기가 살수 있는 물이 되려면
물고기가 살수 있는 물이 되는데 필요한 물의 양
오염원 간 장
15㎖
쌀뜬물
2ℓ
된장국
200㎖
우유
200㎖
소주
40㎖
오뎅국물
200㎖
폐식용유
500㎖
정화에
필요한 물
450ℓ
(2.5드럼)
1,200ℓ
(6드럼)
1,400ℓ
(7드럼)
3,000ℓ
(15드럼)
3,200ℓ
(16드럼)
200㎖
6,900ℓ
(34드럼)
500㎖
99,000ℓ
(495드럼)
마구 버린 쓰레기가 흙이 되려면
마구 버린 쓰레기가 흙이 되는데 필요한 분해기간
종류 종이 귤껍질 우유팩 담배필터 가죽구두 플라스틱
용기
알루미늄캔 스티로폼
용기
분해기간 2~5개월 6개월 5년 10~12년 25~40년 50~80년 80~100년 500년 이상

우리국민 나무 소비량

우리 국민은 1999년에 폐재를 포함하여 2,940만㎥의 목재를 사용하였습니다. 종이는 671만톤을 사용했으며 이를 목재로 환산하면 1,669만㎥으로 총 목재 소비량은 4,629만㎥입니다. 이를 근거로 우리 국민 한 사람이 일생동안에 쓰는 목재를 환산하면 30년생 높이 18m의 소나무 237그루를 쓰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년간에는 약 1㎥으로 3.2그루를 사용합니다. 이와 같은 1년 동안 쓰는 나무를 키우려면 어린나무 10그루를 심어서 30년 이상 가꾸어야 합니다.

그러나 국토면적의 65%를 차지하는 우리 산에서 나무를 공급한 것은 170만㎥으로 전체 목재 소비량의 6.0%에 불과합니다. 나머지 2,610만㎥(14억$)은 미국, 뉴질랜드와 파프아뉴기니, 말레이상 등 열대산 목재를 수입하고 있습니다.

한 사람이 1년간 종이를 사용하는 양은 10전년에 비하여 53kg 증가한 143kg을 소비합니다. 이것을 나무로 환산하면 30년생 소나무 1.2본에 해당합니다. 국민소득이 증가함에 따라 종이소비도 늘어나 선진국 수준인 200kg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국내에서 종이 원료로 생산되는 펄프는 수입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비싼 펄프를 수입하지 않고 국내에서 공급할 수 있도록 펄프생산 시설투자가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고지 수거량은 469만톤이며 회수율은 70.5%로 선진국보다 높습니다. 이점에 있어서는 우리 국민 모두는 재활용에 대한 자긍심을 가질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아직도 219만톤의 고지를 수입하고 있으므로 보다 효율적으로 고지를 활용하기 위해서는 신문지, 백상지, 포장용지 등으로 분류하는 분리수거가 필요합니다.

위로